About Us
Main

대외적으로 이렇게 평가받고 있어요 👀

투자 소식

피트니스 업계에서 가장 주목 받고 있는 스타트업으로서 국내 Top VC로 부터 80억 투자유치

펜데믹에도 350% 성장한 그룹 운동 플랫폼 버핏서울, 31억 원 투자 유치

[2022.06.27]
이번 투자를 리드한 이종혁 크릿벤처스 이사는 “버핏서울은 시설 사업자와 강사, 고객 등 3자를 연결하는 오프라인 피트니스 플랫폼을 구축해 기존 피트니스 산업에 새로운 표준을 제시하고 있다”며, “디바이스 공급을 통한 홈트레이닝 온라인 플랫폼과 오프라인 피트니스 플랫폼을 연계해 온·오프라인 통합 피트니스 플랫폼으로 성장하려는 비전을 갖고 있어 투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오종욱 캡스톤파트너스 이사 “간절히 투자하고 싶다면 여러 번 찾아가서 조르고 부탁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2021.08.02]
Q. 투자 과정이 어려웠던 회사도 있었는지.
A. “그룹 운동 플랫폼 ‘버핏서울’에 투자하는 과정이 어려웠다. 체육대학 입시 학원을 운영하던 장민우 대표와 VCNC(쏘카 운영사)에서 근무하던 공진규 이사가 공동 창업한 회사였는데 창업가들의 역량이 정말 뛰어나더라. 펀드 결성 시기와 그 회사의 투자 유치 시기가 서로 맞지 않아 기회를 한 번 놓친 후 다시 찾아갔는데, 한 시간 동안 역으로 면접을 봤다.
‘우리 사업에서 어떤 것이 가장 중요한 것 같으냐’, ‘당신이 (투자자로) 와서 어떤 것을 도와줄 수 있느냐’는 등의 질문들에 대답하고 겨우 투자할 수 있었다. 좋은 창업가들에게는 투자자들이 줄을 서기 때문에, 간절히 투자하고 싶다면 여러 번 찾아가서 조르고 부탁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온오프라인 그룹운동 ‘버핏서울’, 코로나 뚫고 20억원 투자유치

[2021.04.15]
장동욱 카카오벤처스 수석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고객만족도를 반영하는 연속 재등록률을 꾸준히 개선시킨 팀”이라며 “온오프라인 운영 전략을 잘 쌓아온 버핏서울이 피트니스 생태계를 새로운 방향으로 선도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투자이유를 설명했다.

‘캡스톤파트너스’, 그룹 운동 플랫폼 ‘버핏서울’에 투자 진행

[2019.10.18]
버핏서울은 지난 6월 컴퍼니케이파트너스, 카카오벤처스로부터 15억원의 투자를 유치하며 시리즈A 투자 유치를 마무리 했으나, 버핏서울의 미래 성장성을 높이 평가한 캡스톤파트너스가 추가 투자를 제안하며 이번 투자를 진행하게 되었다.
투자를 이끈 캡스톤파트너스 오종욱 팀장은 “버핏서울이 이미 시리즈A 투자를 완료한 상황이지만 꼭 함께하고 싶은 마음이었다”고 전하며, “이에 여러차례 버핏서울의 장민우 대표를 설득하며 이번 추가투자 라운드를 진행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버핏서울은 여러 비효율이 존재하는 피트니스 시장을 파괴적으로 혁신할 수 있는 잠재력을 보유한 업체로 앞으로의 성장이 기대된다”며 기대감을 전했다.

그룹 운동 플랫폼 '버핏서울', 15억원 투자 유치

[2019.06.04]
버핏서울은 2030세대 직장인 중심의 그룹 운동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오프라인 그룹 운동뿐만 아니라 온라인 미션, 포인트 보상 등 프로그램으로 사용자들의 참여를 유도한다. 2017년 3월 1기 출범 이후 지원자 1만2000명을 돌파했다.
버핏서울 기업 인터뷰
혁신 비즈니스 모델
버핏서울 활동